최종편집
2021-04-20 오후 3:0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YCI동영상
영천
전국
정치
아줌마기자
시민기자
학생기자
탐방
건강과 생활
김미경의중국기행
오피니언
뉴스플러스
동남풍
독자기고
칼럼&사설
올레tv
다시보기
경북의창
열린초대석
행사중계
문화&예술
렛츠고시골
현장리포트
결혼부음소식
YCI칼럼
정만진논설위원
최완우논설위원
이규화논설위원
윤희훈논설위원
조충래논설위원
배명수논설위원
정대용논설위원
김천중논설위원
 
2021-03-26 오후 1:34:55 입력 뉴스 > 김미경의중국기행

[연재]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11)
김미경의 중국이야기



지난 호부터 말과 관련된 성어, 속담을 살펴보고 있다. 언제 봐도 씩씩함이 담겨있는 가야의 기마무사도를 감상하며 이야기로 들어가보자.

 

 

‘뗏말에 망아지’란 속담은 여럿 속에 끼어 그럴듯하게 엄벙덤벙 지내는 사람을 이르는 말이기도 하고 여럿의 틈에 끼어 뛰어다님을 이르는 말이다. 말은 혼자 다니는 것보다 무리지어 뛰어다니는 것을 가리키는 뜻으로, 별 생각없이 무리 속에 끼어 다니는 사람을 가리킨다.

 

‘마른 말은 꼬리가 길다’란 속담은 마르고 여윈 경우에는 같은 것이라도 더 길어 보임을 이르는 뜻으로, 같은 모습이라도 정황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마방집이 망하려면 망아지만 들어온다‘란 속담은 말이 들어와야 되는 곳에 망아지만 들어와서 수지가 맞지 않다는 뜻이다. 운수가 좋지 않아 도움이 되는 일은 생기지 않고 이롭지 않은 일만 생긴다는 것이다.

 

‘말 갈 데 소 간다(말 가는 데 소도 간다, 소 갈 데 말 갈 데 가리지 않는다)’는 속담은 안 갈 데를 간다는 뜻이며, 남이 하는 일은 누구나 노력하면 할 수 있다는 뜻이다. 하나의 속담에 좋은 뜻과 나쁜 뜻이 모두 들어있는 속담이다. 비슷한 속담으로 ‘말 갈 데 소 갈 데 다 다녔다’가 있는데, 온갖 곳을 다 다녔다는 뜻이다.

 

‘말 귀에 염불’란 속담은 아무리 말해도 알아듣지 못해 소용없다는 뜻이다. 흔히 사용하는 속담으로는 ‘소 귀에 경 읽기’가 있는데, 말귀에 염불이나 소귀에 경읽기나 같은 의미이다.

 

‘말 난 장에 소’란 속담은 전혀 어울리지 않는 장소에 끼어든 모습이란 뜻이다. 아마 말은 비싼데다가 고급진 동물이고 소는 평범한 동물을 가리키는 말이었을 것이다.

 

‘말 밑으로 빠지는 것은 다 망아지다’란 속담은 근본은 절대로 변하지 않음을 강조하여 이르는 말이다. 흔히 쓰이는 속담으로, 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 난다‘가 있다.

 

‘말 살에 쇠 살에’란 속담은 되는 소리 안 되는 소리를 함부로 지껄임을 뜻한다. 이렇게 말과 소를 대비해서 사용하는 속담이 적지 않다.

 

‘말 살에 쇠뼈다귀’란 속담은 피차간에 아무 관련성이 없이 얼토당토 않음을 이르는 말이다. 어울리지 않는 것이 함께 있어서 조화가 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말 삼은 소 신이라’란 속담은 말이 삼은 소의 짚신이라는 뜻으로, 일이 뒤죽박죽되어 못쓰게 되었다는 말이다. 말이 만든 신을 소가 신는다는 뜻으로, 불가능한 일을 가리킨다.

 

‘말 약 먹듯 한다’는 속담은 먹기 싫은 약을 억지로 먹듯이 무엇을 억지로 하게 함을 이르는 말이다. 억지로 하게 되면 일이 순조롭지 않게 된다는 뜻이다.

 

‘말 잃고 외양간 고친다’란 속담은 일이 이미 잘못된 뒤에 손을 쓴다는 뜻이다. 흔히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고 쓰는데, 말이 소보다 더 귀하고 비싼 동물임을 감안해보면 말 잃고 외양간 고침은 더 큰 일을 당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말 위에 말을 얹는다’란 속담은 말 위에 말을 얹을 만큼 욕심 많음을 뜻한다.

 

‘말 잡은 집에서 소금이 해자(解座)라’란 속담은 여럿이 말고기를 먹을 때 주인이 소금을 제공한다는 것으로, 생색 없이 무언가를 제공한다는 뜻이다. 제집에서 말을 잡아먹으면 주인이 소금을 거저 낼 수밖에 없다는 뜻으로, 부득이한 처지가 되어 생색 없이 무엇을 제공하게 되는 경우를 이르는 말이다.

 

‘말 죽은 데 체 장수 모이듯’이란 속담은 남의 불행은 아랑곳없이 제 이익만 채운다는 뜻이다. 쳇불로 쓸 말총을 구하기 위하여 말이 죽은 집에 체 장수가 모인다는 뜻으로, 남의 불행은 아랑곳없이 제 이익만 채우려고 많은 사람이 모여드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말 죽은 밭에 까마귀같이’란 속담은 까맣게 모여 어지럽게 떠드는 모습을 이르는 말이다.

 

‘말 타고 꽃 구경’이란 속담은 사물을 자세히 보지 않고 겉으로만 대충 본다는 뜻이다. 말을 타고 가면서 보는 꽃이 자세하게 보일 리가 없는데, 사물을 대충 본다는 것을 가리킨다.

 

 

** 사진 제공 : baidu.com

** 필자 메이칭의 카페 : http://cafe.naver.com/orangewo8x5(네이버 카페 “메이칭”검색)

 

 

<온라인미디어 세상- 영천인터넷뉴스가 항상 앞서갑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ycinews@nate.com
☎ 054-331-6029,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영천인터넷뉴스>



ycinews(yc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영천시 도시계획 부..

정우동 위원장, 한..

영천시, ‘불공정 ..

한명동 한스그룹 회..

영천시, 코로나19 ..

영천경찰서, 불법촬..

영천시, 한방·마늘..

생명사랑 슬로건 '..

영천중 진로탐색 ..

농협 영천시지부,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격려..
영천시, 이동상담 차량 ‘정류장’ 운영
영천시 대한민국 평생학습도시로 선정
[社 說] 봄철 화재사고 예방이 중요하다
[데스크 칼럼] 변하는 게 사람 마음이다
[연재소설] 고깔을 쓴다(213)
[인생상담론] 꿈에서 깨어나 눈 뜬 삶을 살자(10)
[연재] 메이칭의 말(馬) 이야기(114)
[연재] 산남의진역사(山南義陣歷史) 27
환경 현안에 대한 심의·자문 기능 강화 제도화
영천 중․고 육상부 춘계육상대회 우수 성적
‘영천와인’, 브랜드 리뉴얼 통해 새로운 도약
운주산승마조련센터 ‘말문화체험관’ 개장
영천시 남성리 공장 화재, 신속 진압
영천시, 중소기업 그린팩토리 태양광 설치 지원
영천시,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 봉사 실시
신녕면주민자치위원회, 혼례가정 청사초롱 지원
영천경찰서-영천시약사회, 아동학대 대응 지역..
'영동새마을금고' 내수경제 활성화 지원사업
친구야! 같이 해볼래?
경북영광학교, 영원히 밝아지는 학교 개강
한명동 한스그룹 회장. '세심' 강의
생명사랑 슬로건 '마음살랑 공모전'
영천경찰서, 불법촬영 카메라 합동 점검 실시
영천중 진로탐색 ‘베이커리에서 꿈을 찾다’
"소중한 꿈을 에어로켓에 담아 날려요!"
사랑스런 동물 친구들과 함께해요!
영천시, 코로나19 위기극복 나눔 물결 ‘훈훈’
경북도민행복대학 영천캠퍼스 개강식
영천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식 개최!
“사회복지인의 목소리 대변하겠습니다”
영천교육지원청 Wee센터, 교원 대상 연수 진행
끊임없이 이어지는 장학사업의 물결
경북도 공기업 및 산하기관장 인사검증 7개로 확대
경북도 2022년도 국비확보 본격 돌입... 지역 ..
“외지업체 장학금 기탁 릴레이”
‘클린마을공동체 만들기 사업’ 순조로운 첫 출발
영천시 문화관광해설사 간담회 개최
"감사한 마음, 쿠키로 대신 전해요"
금호도서관, 박형주 작가 초청 강연 성료
반갑다! 동물친구들아
[채널경북][news]2021년 04월 16일
2021년 04월 16일 인터넷 방송(1846)
정우동 위원장,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비상임이..
가수 ‘강민’ 영천시 홍보대사 재위촉
영천시 도시계획 부서 공무원 압수 수색
영천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신속집행 보고회
영천시, 망정동 유해환경 개선사업
영천새일센터, 2021년 직업교육훈련 과정 개강
‘11만 영천인구 달성’ 유관기관과 합동 캠페인


방문자수
  전체방문자 : 242,061,588
  어제방문자 : 51,242
  오늘방문자 : 33,585
(주)영천인터넷뉴스 | 경북 영천시 최무선로 280-1(과전동) | 제보광고문의 054-331-6029 | 팩스: 054-331-6026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6.20 | 등록번호 경북 아00050호
발행인:신영은 / 편집인:배정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보운
Copyright by ycinews.net All rights reserved. E-mail: ycinews@nate.com